열정 가득한 꼴찌들의 미디어 놀이터!

 꼴찌닷컴입니다.

 

 



위 배너를 클릭하시면 꼴찌만세 페이스북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좋아요'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거에요^^


(이 글은 2014년 4월 27일 / 5월 4일 2부작으로 방송되는 SBS스페셜 '하얀 블랙홀' 제작 과정에서 겪었던 

생각하는 꼴찌의 경험과 제작노트를 기록한 글입니다)


지난글

[꼴찌의 방송제작일지] -  #1 막연한 동경이었던 히말라야를 가다




#2 산악인 최강식은 꼴찌의 등반 멘토가 되었다. 



히말라야 등반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다. 곁에는 사랑하는 후배와 두 명의 전문 산악인이 있었기 때문이다. 다만, 운동부족인 저질체력이 그들에게 피해를 줄 것이라는 부담이 출장 내내 내 어깨를 무겁게 짓누르고 있었다. 





히말라야 출장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서슴없이 산악인 최강식을 알게 된 것이라 말하겠다. 내게는 은인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출장 전까지 난 등산 스틱도 제대로 잡을 줄 몰랐다. 등산화 끈도 제대로 묶지 못해서 걷다 보면 끈이 풀리기를 반복했다. 항상 뒤처지는 나를 답답해할 만도 한데, 산악인 최강식은 한국으로 돌아오는 날까지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배려를 아는 상남자였다.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도록 손가락 버튼 꾹 눌러주세요^^ 

                                                                           






 2014년 1월 2일. 해발 5400m의 촐라패스를 건너는 트래킹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한 순간이었다. 새벽 4시에 출발한 하얀블랙홀 원정대는 2시간 30분 동안 암흑 속을 헤치며 등반을 해야 했다. 하늘은 별천지였고, 바람 소리 물소리는 자연의 경이로움을 뼛속까지 스며들며 나를 겸허하게 했다. 


입에서는 구린내가 날 정도로 혀와 입천장은 말랐고, 두 다리와 허리에 전달되는 통증은 40년 넘게 살면서 처음 겪어보는 고통이었다. 촐라패스 정상에 도착했을 때 여명이 밝았고 그 아름다운 풍경과 동시에 그 동안 곁에서 날 배려해 준 최강식에 대한 고마움이 가슴 벅차게 밀려왔다. 자존심도 잊은 채 난 진한 눈물을 흘렸고, 산악인 최강식을 부둥켜 안고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전했다.  








이 글에서 굳이 내가 눈물을 흘린 이유를 자세히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하얀블랙홀 방송을 통해 9년 전 산악인 최강식이 촐라체에서 겪었을 고통을 체감한다면 내가 닭똥같은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9년 전 불의의 사고를 당했던 촐라체 크레바스 근처를 지나 하산 하는 길. 아마도 산악인 최강식은 선글래스에 가려진 눈망울에 내가 흘린 눈물과는 밀도가 다른 눈물을 흘렸을 것이다. 그가 산에서 얻은 것이 많다면 잃은 것 또한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산이 그대로 있는 한 항상 산을 찾을 것이라 했다. 






산악인 최강식은 이렇게 말했다. 


" 산은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두 발로 걸어야 하는 곳이다. 걷다가 숨도 차봐야 하고, 발바다도 붓고 다리도 아파봐야 하는 곳이다 " 


산은 오르는 것보다 내려가는 자세가 더 중요하다고 했다. 

산을 오르는 것보다 내려가는 것이 더 힘든 이유는... 

아쉬움 때문일 것이다.  



최강식은 내게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내 친동생보다도 어린 나이인데 출장 내내 형같은 존재였다. 호랑이 상의 상남자임에도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았다. 


하산길 히말라야 남체에 다다를 즈음 그의 뒷모습을 촬영했다. 앞으로 그가 넘어야 할 인생의 산에 항상 여명이 함께 하기를 기원하며, 뒷모습이 아름다운 산악인으로 오랫동안 산과 함께 하기를 기도한다. 


이 글을 빌어 다시 한 번 산악인 최강식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신고

 


SBS스페셜 드라마 다큐 2부작 하얀블랙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whiteblackhole




지난 2013년 12월 부터 진행된 프로젝트!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관한 이야기가 드디어 이번 주 일요일에 시작된다. 2004년 12월, 히말라야 촐라체 거벽 등반에 나선 산악인 박정헌 대장과 최강식 대원의 끈끈한 이야기를 박진감 넘치고 밀도있는 연기로 표현한 열혈 청년들이 있다.  


바로 배우 홍상표 와 배우 호효훈. 



사진 : 좌로부터 최강식 역의 배우 호효훈, 박정헌 역의 홍상표 



지난 토요일(12일), SBS스페셜 드라마 다큐 2부작 하얀블랙홀(2014년 4월 20일 / 27일 2부 방송) 프롤로그 촬영이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됐다. 알프스 출장 후 고된 촬영으로 두 배우 모두 얼굴살이 쪽 빠진 모습이었다. 


현지에서 워낙 고생이 많았던터라 제작진에 대한 원망이 남아 있지는 않았을까 우려했지만 기우에 불과했다. 홍상표, 호효훈 두 배우는 마지막 남은 프롤로그 촬영에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배우는 대중의 시선을 등에 업고 사는 사람이라 했던가? 광화문 광장을 지나는 수많은 사람의 시선이 부담스러울 법도 한데 두 배우는 오히려 즐기는 것 같아 보였다. 





"너무 좋은데요... 계속 이렇게 촬영했으면 좋겠어요"  


배우 홍상표는 수차례 반복적인 촬영에도 힘든 기색없이 촬영 그 자체를 즐기는 듯 보였다. 




산악 잡지에 실린 두 배우의 인터뷰 관련 기사덕인지, 하얀블랙홀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whiteblackhole덕인지 촬영 중 지나가는 행인이 배우 홍상표군과 배우 호효훈 군을 알아보면서 사진 촬영을 부탁하기도 했다. 제작진으로서 뭔지 모를 뿌듯함과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었다.




▲ 배우 호효훈의 글을 보고 꼴찌가 53paper 어플을 이용해 적은 손글씨. 



일요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울림있는 짧은 글을 발견했다. 


"나라는 사람. 

그 자체가 연출가의 훌륭한 붓이 되도록. 더욱 더 유연하고 자유로워라."


최강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호효훈의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적힌 글이었다.


알프스 샤모니 에귀디미디 정상에서 촬영을 마치고 화이팅을 외치는 배우 호효훈  

사진출처:호효훈 페이스북


 

20일에 방송되는 SBS스페셜 하얀블랙홀 1부에서 배우 호효훈은 대역 없이 20m가 넘는 크레바스에 추락하는 씬을 멋지게 소화했다. 현장에서 가슴을 졸일 정도로 위험한 촬영이었지만, 해병대 출신의 열혈남아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두 번이나 과감히 크레바스 속으로 뛰어내렸다. 



사진출처 : 배우 호효훈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Hohyohoon

 

크레바스 촬영이 끝난 이틀 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짧은 글을 남겼다. 


"크레바스. 

그들이 겪었을 고통을 감히 조금은 알 것 같다.


크레바스 안에서 자신의 심장소리 밖에 들리지 않았다는 어느 잡지의 인터뷰 기사처럼 어두 컴컴하고 깊은 크레바스안에서 배우 호효훈이 겪었을 두려움과 고통은 감히 가늠하기 어렵다. 분명한 것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크레바스 씬은 제일 중요하고 가장 힘든 촬영이었으며, 그의 배우 인생에도 중요한 흔적이 되리라 확신한다. 


내가 배우 호효훈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새겨진 짧은 글에 울림을 느꼈던 것은 그가 배우로서 연기를 임하는 생각의 깊이가 느껴졌기 때문이다. 유연하다는 것은 약한 것이 아니며, 자유롭다는 것은 방종이 아닌 책임을 다하는 것이다. 


유연하면서도 강한 배우가 될 것이라 믿으며, 


다시 한 번 이 글을 빌어 여러가지로 열악한 상황의 촬영에도 투혼을 불사르며 연기에 임해준 배우 홍상표 군과 배우 호효훈 군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오는 20일 밤 11시 15분. SBS스페셜 드라마 다큐 2부작 <하얀블랙홀> 많은 관심과 시청바랍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