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가득한 꼴찌들의 미디어 놀이터!

 꼴찌닷컴입니다.

 

 



위 배너를 클릭하시면 꼴찌만세 페이스북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좋아요'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거에요^^

 

 

이 글은 2013년 11월 20일에 53초로 편집된 영상을 소개한 글입니다

 

 

볼 만 하면 끝나는 53초 영상.

오늘의 이야기는 신통방통하게 분양 받은 지 2주 만에 알을 낳은

백와달팽이 영상입니다.

 

영상 먼저 감상하시죠^^

 

 

 

 

 

 

 

 

 

11월 초...

 

백와 달팽이 두 마리를 선물 받았다.

 

 

 

 

집에서 키우려고 데리고 갔지만,

꼴찌가 무서워하는 선생님(?)께서 혼을 내시며 집에서 키우는 건 안 된다고 하셨다.

 

 

 

 

 

 

작은 통 안이 갑갑했을까? 책꽃이 하단에 꺼내 놨더니,

달팽이 녀석들 느리지 않았다.

 

 

 

 

 

그 모습을 스마트 폰으로 촬영 했다. 

인터벌로 기록이 가능한 어플을 사용해서 타임랩스 촬영을 시도! 

 

재밌는 장면이 연출 됐다. 

 

  

 

 

 

 

 

그리고, 바로 어제 11월 19일 오후 2시경부터

녀석들은 알을 낳기 시작했다.

 

 

 

 

번식력이 좋다더니 알이 100개가 넘는다.

 

 

 

 

2주 정도 후면 새 생명들이 태어난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새 생명은 신비롭고 존엄스럽다.

 

 

 

백와 달팽이 부화 편도 기대해 주세요^^

 

 

 

 

 

 

 

 

 

신고

 

 

 

영상독백! 53초의 영상 휴(休) # 불협화음

 

 

 

 

어려서부터 피아노를 배우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단 한 번도 피아노를 배운 적이 없습니다.

 

무턱대고 쳤습니다. 느낌 가는 대로... 

 

기본이 없으니, 불협화음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연초부터 여기저기서 불협화음이 들립니다.

 

헐뜯는 소리가 필요조건이었던 나라의 큰 행사가 끝났는데도

여전히 불협화음이 들립니다.

 

인간에게 감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사람들이

감성마을에 불협화음을 만들고 있습니다.

 

삶이 장조일 수 만은 없겠죠.

단조도 있어야 귀가 심심하진 않겠죠.

필요이상으로 엇박자에 음이탈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불협화음도 세상사 삶의 일부겠죠.

 

휴(休)~~~

 

 

 

 

 

신고

 

 

 

 

 

영상독백! 53초의 휴(休)~ #춥다 편

 

 

 

 

춥다.

 

눈이 내린다.

겨울이니 당연한 일이다.

 

세상에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일인데,

아닌 결과가 많다.

 

왜냐하면,

세상에는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이 함께 살기 때문이다.

그 사람들은 나와 생각이 다를 뿐이지, 틀린 게 아니다.

 

 

 

춥다.

겨울이니까 당연히 추운일인데,

 

민자고속도로 통행료가 오른다고,

수돗물이 민영화 될 수도 있다고,

부가세가 오를 수도 있다고 한다.

 

춥다.

 

그런데,

모든 결과를 남탓하고 심지어 자기 편 탓하는 사람들때문에

 

더 춥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