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끈이 있다

그 끈이 우리를 살게 한다" 




두 남자가 9년 만에 히말라야 촐라체 거벽 앞에 다시 섰습니다. 

산악인 박정헌 과 최강식. 


'우리는 끝내 서로를 놓지 않았다!'


산악인 박정헌 대장이 기고한 촐라체 등반기 <끈>의 표지에 적힌 문구입니다.  






끈 하나로 삶과 죽음 사이에서 새롭게 태어난 두 남자에 관한 이야기 속에서 우리 사회의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한 화두를 스토리텔링하겠다는 야심찬 기획. 2004년 12월 원정을 떠났던 산악인 박정헌 대장과 최강식 대원의 삶을 다큐멘터리로 담고, 두 사람의 인터뷰와 촐라체 등반기 <끈>을 바탕으로 드라마 형식으로 극화한 다큐드라마 2부작 <하얀블랙홀>_ 2014년 5월 11일/18일 방송예정 




사진/ 박정헌 대장


산악인 故 박영석 대장, 산악인 故 고미영, 산악인 오은선 씨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바 있는 SBS 교양제작국 소속의 박준우PD는 대표적인 산악다큐멘터리 전문PD이며, 3년 전 부터 촐라체 거벽 등반 중 조난사건을 당했던 산악인 박정헌, 최강식씨에 대한 아이템을 기획하고 준비했다고 합니다. 


앞서 포스팅 한 바 있지만, 박정헌 대장과 최강식 대원이 2004년 당시 알피니즘 스타일로 촐라체 등반을 시도했듯이 하얀 블랙홀 제작팀도 알피니즘 스타일의 촬영이었습니다. 






< 하얀블랙홀의 제작진들> 


50-60명 정도의 드라마 스텝들이 할 일을 12명의 스텝이 업무를 분담해서 제작했습니다. 1인 3역 이상의 역할을 소화해 낼 정도로 강도 높은 촬영이었지만, 그렇기에 스텝들이 간직할 경험과 추억은 오래 지속되리라 생각됩니다.   





SNS를 통한 적극적인 프로그램 홍보


꼴찌는 오래 전 부터 미디어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는 판단 하에 매스미디어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프로그램 홍보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바 있습니다. 예전에는 본 방송  2~3일 전에 몇 차례 예고편 방영만으로도 프로그램을 알리고 시청률을 높일 수 있었지만, 스마트 환경의 발전과 다양한 매체의 발전과 변화 속에서 수동적인 자세로는 프로그램의 방송을 알리기 쉽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통해 촬영 제작기와 에피소드를 전하고 있습니다.





포털 사이트 Daum에 하얀 블랙홀을 쳐주세요! 


포털사이트 Daum에서 일주일 전 부터 검색등록이 완료됐습니다. 다음 검색창에 하얀블랙홀을 치시면 쉽게 페이스북 페이지에 연결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이미지 클릭하시면 하얀블랙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블로그 꼴찌닷컴은 제 C-2013-009981 호 편집 저작물 > 뉴스레터/ 웹진 으로 저작권 등록되었으며, 

저작권법에 의해 본문의 글/사진에 대한 무단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신고

블로그 꼴찌닷컴은 제 C-2013-009981 호 편집 저작물 > 뉴스레터/ 웹진 으로 저작권 등록되었으며, 

저작권법에 의해 본문의 글/사진에 대한 무단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오는 2014년 4월에 방송 예정인 SBS스페셜 다큐드라마 2부작 <하얀 블랙홀>팀이 네팔 히말라야 현지 트래킹 촬영과 알프스 몽블랑에서의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무사히 복귀했습니다. 보통 드라마 촬영이라 하면 연출팀, 카메라팀, 조명팀을 비롯해 소품팀 분장팀 특수 장비팀 등 총 스텝이 적게는 40여명에서 많게는 80여 명 정도에 다다를텐데요. 한정된 예산으로 12명의 스텝이 의기투합하여 일당 백의 역할을 소화하며 드라마 주제와 같은 알피니즘 스타일(?)을 추구했답니다. 


알피니즘 스타일의 등반은 차후에 다시 설명드리겠지만, 정상에 오르는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시하는 등반 방법으로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얻어 정상을 정복하는 산행법이 아니라, 오로지 단 2~3명의 동료들이 안자일렌으로 몸을 묶어 등반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하얀 블랙홀팀의 촬영 과정도 이와 비슷했습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산악인 박정헌 대장과 최강식 대원역을 맡은 두 주연 배우 홍상표군과 호효훈 군은 촬영 기간 내내 연기뿐아니라 온갖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열정을 보였습니다. 눈보라가 휘날리는 궂은 날씨에도 무거운 장비를 나눠 들었고, 차례대로 식사 당번까지 맡아 스텝들의 배를 채워주기도 했습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10미터 이상의 높이에서 홀로 조명을 들고 계신 분은 조명 감독님이 아니랍니다. 솜털만한 함박눈이 내리던 날 스텝들은 밤씬 촬영을 강행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가로등도 없는 암벽장에서 화면을 담기 위해 장비를 들고 암벽에 올라가서 부감 조명을 담당해주신 분은 조명감독이 아닙니다. 


바로 하얀블랙홀의 기술자문이자 전문 산악인 허긍열 선생님이셨습니다. 

며칠 후 포스팅에서 허긍열 선생님을 다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허긍열 선생님과 함께 두 배우들의 안전을 위한 확보 작업과 스텝들의 산행 가이드를 해 주신 고마운 분은 등반 1세대 임덕용 선생님이십니다. 젊은 스텝들보다 더 강인한 체력을 자랑하셨으며, 무엇보다 안전을 우선시하며 큰 어른 역할을 든든히 해주셨습니다. 


이 글을 빌어 다시 한 번 임덕용 선생님과 허긍열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출장 3일 차 아침. 갑작스럽게 팔 근육에 이상증세를 호소하며 응급실로 향했던 카메라 조감독은 응급처치 후에도 현장을 비울 수 없었습니다. 카메라 렌즈를 교체하고 부품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신속한 처리를 위해 장갑을 벗고 일하다가 손가락에 가벼운 동상이 걸리기도 했습니다. 20회 차의 촬영 동안 단 하루도 현장을 비우지 않은 투혼에 박수를 보냅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한국에서 출발 전 부터 암벽에서의 야심찬 촬영을 계획하고 있던 카메라 감독님은 난생 처음 암벽에 매달리는 경험을 하면서도 망설이거나 두려움이 없었습니다. 체력적 한계에 부딪혀 고통스러워하면서도 좋은 영상을 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에 프로는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진으로 공개하기는 힘들지만 해발 3800미터의 에귀디 미디 정상에서 촬영한 영상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사진 / 꼴찌닷컴


2004년 촐라체 조난 사건의 주인공이자 본 다큐드라마의 실제 주인공 박정헌 대장님. 하얀블랙홀 원정대의 네팔 히말라야 원정부터 알프스 원정까지 원정대의 대장으로서 누구보다 큰 부담을 안고 계셨으리라 생각됩니다. 배우들을 격려하고 스텝들을 격려하며 현장에서 긴박하고 아찔했던 순간들을 사진으로 담는 역할까지 해주셨답니다. 




ⓒ사진 / 박정헌 대장


2014년 4월 13일 / 20일 2부작으로 방영 예정인 SBS스페셜 <하얀블랙홀>은 촐라체 등반 당시 실제 일어났던 조난 사건을 배경으로 드라마 형식과 다큐멘터리 형식을 섞어 밀도있는 인터뷰와 긴장감 넘치는 영상으로 사람의 관계에 관한 서사를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꼴찌닷컴을 비롯해 하얀블랙홀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whiteblackhole)를 통해 현장 스케치 사진과 에피소드를 전하고 있습니다. 방송 전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생각하는 꼴찌의 SNS계정 


트위터    : www.twitter.com/kkolzzi 

페이스북 : www.facebook.com/kkolzzipage

유투브    : www.youtube.com/kkolzzi 

 



블로그 꼴찌닷컴은 제 C-2013-009981 호 편집 저작물 > 뉴스레터/ 웹진 으로 저작권 등록되었으며, 

저작권법에 의해 본문의 글/사진에 대한 무단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