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6시 눈 뜨고 베란다 창을 열었다.

찬 공기가 스며들며 푸석푸석한 뇌를 식혀 주었다

 

그 시간 때 쯤이면

창 밖으로 일출을 볼 수 있어

자연스레 창밖으로 시선을 돌렸다. 

 

누군가에게 들키기라도 할까봐 힘차게 치솟는 태양

매일 똑같은 길을 다니기도 지겨울텐데

쉼 없이 돌고 돌고 돌고 있다.

 

옷걸이에 해를 걸 수 있을까? 

 

너도 가끔은 쉬어야 할텐데,

하지만, 네가 쉬면 세상 모든 것들은

탈이 날거야.

 

그래도 가끔은 내가 좀 쉬어 느릿느릿 천천히 돌아다녔으면 좋겠구나.

 

옷걸이에 해를 걸 수 있을까?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