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동에 나타난 외계인이 이 사진을 보더니 
자신의 잃어버린 촉수가 발기되고 있단다. 

녀석은 지금 하등동물이다.
 
하지만, 

그 하등동물은 촉수를 무기로 하고 있다.  














녀석의 무기인 촉수는 지금 외로움을 느끼고 있다. 
내가 느끼는 외로움과는 사뭇 다른...
 
하등동물들은 항상 불안에 떨고 있다.

하지만,

그 하등동물의 촉수가 세상을 휘감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고등동물도 술에 취해 횡설수설하는 세상,
하등동물의 촉수를 짓밟지 말라.


제 블로그를 rss로 구독하시면 매일 발행되는 글을 편하게 읽어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클릭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