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0일 오후.
갑작스런 비보를 듣고 왠지 모를 우울감에 젖었다.
바로 전날 재방송으로 시청한 예능 프로에서 본 해맑은 모습때문일까?
같은 세대를 살아온 동년배였기 때문일까?
작업실에 도착하자마자 홍상수 감독의 영화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을 다운로드 구매했다.
영화 감상 중 짧은 생각이 스쳤다.


사진 > 영화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내 남은 삶은 진짜로 살고 싶어요.
그게 나한테 여자의 사랑이야.
에베레스트 등산도 아니고, 그림도 아니고...
이제는 여자의 사랑.

그걸 얻고 느끼고...
매일 그렇게 사랑을 하며 살고 싶어.
그렇게 살다가 죽고 싶어."

홍상수의 영화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을 네이버 영화에서 다운받아 감상중이다. 극중 영수(배우 김주혁) 대사다.

이 대사는 아마 홍상수 감독의 마음이고
영수는 페르소나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스쳤다.


배우 김주혁의 죽음이 안타까운 것은
영화 대사처럼 그가 어쩌면 진짜 사랑을 나누고 있던 때이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스쳤기 때문이다. 영화에서처럼 둘의 사랑을 가지고 타인의 시선과 잣대로 비아냥 거림에 속상했을 수도 있었겠다라는 생각도 스쳤다.

사고소식을 접한 어젯밤. 

술을 마시고 싶은 충동을 간신히 참았다. 

그는 그의 남은 삶을 사랑으로 채우고 싶었을 텐데.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을 더 진실되게 사랑하며 살아갈 수 있었을 배우 김주혁. 

좋은 곳에서 영면하시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