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꼴찌닷컴의 꼴찌PD입니다. 

오늘은 꼴찌PD가 촬영한 사진과 함께 니콘의 체험단 이벤트 소개를 전합니다. 


오늘이 접수 마감이네요. 



팀 단위 미션을 통해 전국팔도의 맛과 멋을 '오직 사진'으로 표현해주세요! 


이것이 포토챌린져의 미션입니다. 


제가 포토챌린져 모집에 지원하는 이유는 바로 현재 사용중인 NIKON D800 과 더불어 사진 및 주로 동영상 촬영에 활용할 기종을 체험할 수 있다는 이유입니다. 





5종류의 기종 중 한 기종을 선택해서 지원합니다. 저는 사진도 자주 찍지만, 동영상 촬영을 위주로 작업하기때문에 D810을 선택해서 지원하고자 합니다. 지원 미션은 '인생사진(자유주제)' 3컷을 업로드 하는 것인데요. 



제가 고른 3컷의 인생사진은 방송연출 당시 직접 촬영한 사진입니다. 제 인생에서 다시 얻기 힘든 경험인 히말라야 원정. 당시 촬영한 사진 중 세 컷을 올립니다.


첫 번째 사진은 



해발 5600 미터의 촐라체 원정을 마치고 하산하는 산악인 최강식의 뒷모습입니다. 사진 제목 : 따뜻한 사람. 2004년 산악인 박정헌 대장과의 촐라체 등반 때 뜻하지 않은 조난사고로 산악인 최강식은 양쪽 발가락을 잃었습니다. 제가 이 사진을 좋아하고 제 인생사진으로 택한 이유는 산악인 최강식의 동행 덕분입니다. 

촬영 원정대 중 체력도 약했고, 등반 경험도 적었던 저는 항상 원정대에서 꼴찌였습니다. 저 때문에 등반 속도가 늦어져 짜증날 법도 한데 산악인 최강식은 원정을 마치는 순간까지 동행하며 속도를 맞춰 주었고, 사기를 진작 시켜주었습니다. 


"등산은 두발로 오르고 내리는 자가 누리는 것이다" 라는 말을 한 산악인 최강식. 

그의 뒷모습에서 정을 느꼈던 순간이었습니다. 


두 번째 사진은 




루클라 공항에 도착해서 트래킹 시작 5일 만에 도착한 촐라체. 그 베이스캠프 앞에 선 박정헌 대장과 그에게 희망과 좌절을 동시에 안겨 준 촐라체. 사진제목: '박정헌과 촐라체' 입니다. 


이 사진을 어떤 의도와 연출의 목적으로 촬영한 것은 아닙니다만 촬영하고 나서 든 느낌은 아무리 강한 사람이더라도 산 앞에서는 작은 사람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박정헌 대장은 알피니스트 산악인 중에서도 강한 산악인에 속합니다. 조난 사고 이후 등산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을 법도 한데 그는 탐험과 도전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산 앞에서는 작은 사람이지만, 그는 분명 강한 산악인이자 사람과 사람 사이의 끈을 중요시 하는 산악인입니다.  



마지막 세 번째 사진은 



지금도 잊을 수 없는 히말라야 별천지입니다. 제목 : 별천지


별 미속 촬영 중 한 컷을 고른 사진인데요. 육안으로 이 정도로 많은 별이 보이진 않았지만, 히말라야 밤하늘에 수많은 별들은 정말 아름다운 광경이었습니다. 두 발이 퉁퉁 부었는데도 이 별을 보는 순간에는 고통도 잊고 절로 명상에 젖어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자연 앞에서 겸허해야지... 다짐했던 것 같은데, 역시 인간은 쉽게 망각하는 동물이 맞는 것 같습니다. 


체험단 미션 덕분에 잊고 있던 추억을 되새기는 시간이었네요. 체험단으로 선정돼서 우수한 활동을 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혜택은 눈독을 들이게 합니다.  






블로그 방문자 중에서 니콘 카메라 유저가 계시다면 바로 지금 당장 체험단 활동에 지원하세요! 

경쟁자가 되겠지만^^ 그래도 좋은 정보는 나눠야 제 맛! 


체험단 지원 링크는 바로 

http://www.nikon-image.co.kr/event/ing/view/359


꼴찌닷컴에 방문해주신 분들,

오늘도 고맙습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