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탁을 받았다. 전시회 오픈식 촬영을 해달라는 거다. 

꼴찌도 작업실에서 사진 전시를 꿈꾸기에 도움도 줄 겸 설치작업도 배울 겸 해서 

나섰다.



 


친구가 운영하는 갤러리는 삼청동에 있는 도로시다. 

오즈의 마법사의 도로시 이름도 있지만, 본 의미는 


그림 도 圖

길 로    路 

때 시    時


라는 뜻이란다. 



예전에 별을 품은 달팽이 데리고 산책한 적이 있다.  


 별품달의 문화산책! 삼청동 갤러리 도로시에서 만난 그림일기


광화문에서 마을버스 11번을 타고 세 정거장, 삼청동 파출소에서 하차하면 보인다. 


꼴찌는 작업실에서 사진 전시를 꿈꾸기에 설치작업을 배울 겸 해서 나섰다. 






입구에 다음 전시 준비 중이라는 푯말이 있었다. 

전시문의는 dorossy.salon@gmail.com 으로 하란다. 


꼴찌는 작업실에서 사진 전시를 꿈꾸기에 설치작업을 배울 겸 해서 나섰는데,







설치가 다 끝나있었다.

역시 꼴찌다. 







얘가 꼴찌친구 임슨생이다. 

오랫동안 공부하는 버릇(?)이 있는 친구다. 






명문대를 졸업하고 프랑스 유학을 다녀왔다는데,

실체는 궁금하지 않다. ㅋㅋㅋ



  

임슨생 작업모습 촬영하는데 갑자기 스윽 지나가신 이 분이 장- 피에르 브리고디오(Jean-Pierre Brigaudiot) 작가님이시다.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눴는데, 꼴찌에게 나이스 투 미츄 하셨다. 

얼떨 결에 파인 땡큐 앤듀~ 할 뻔 했다. 






이번 전시의 제목은 '파사주 PASSAGES 라고 한다. 의미와 전시내용은 오늘 저녁에 촬영하고 다시 정리할 예정. 


'조형예술가이자 시인인 작가가 직접 쓴 시를 회화, 사진, 영상 등 다양한 시각 매체를 이용하여 조형화한 작품의 전시' 라는 것이 꼴친 임슨생의 변이다. 



오늘 저녁 꼴찌는 도로시 갤러리에 촬영을 간다. 

별을 품은 달팽이 데리고~ 



꼴친 임슨생을 담은 예전 영상과 글. 



2015/02/14 - 별품달의 문화산책! 삼청동 갤러리 도로시에서 만난 그림일기




유투브 링크 바로가기 클릭 



장-피에르 브리고디오 

파사주 

Jean-pierre Brigaudiot 

PASSAGES 

2016.04.22 금 ~ 05. 22 일 



꼴찌 이메일 

kkolzzi74@gmail.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