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것은 창피한 일이 아니다! 꼴찌만세!!!

 


<다시, 나무를 보다> chapter1. 나무의 인생학

 

 

신년이 되면 누구나 계획을 세우고 다짐을 한다. 꼴찌도 마찬가지로 몇 가지 다짐을 했다. 물론 그 많은 계획 중 작심삼일로 끝날 것들이 많겠지만 말이다.

 

계획 중 하나는 1년 동안 53권의 책을 읽는 것이다. 1년이 52주니까 일주일에 한 권을 읽는다고 생각하면 되는 것이다.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쉬운 도전인데도 불구하고 지키기 쉽지 않은 도전이기도 했다

 



2015년은 이 도전을 꼭 달성해보고자 한다. 목표의 달성은 쉽게 접근할수록 성과를 얻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하루에 딱 53페이지씩만 독서를 하기로 했다. 2015년 꼴찌가 선택한 첫 번째 도서는 <다시, 나무를 보다> 라는 책이다.

 




2010년 툰드라 출장을 다녀오면서 숲에 관심이 생겼고, 숲에 관심을 갖다 보니 저절로 나무에 관심이 생겼다. 2013년 제작했던 단편 다큐멘터리 <바람의 자유>의 프롤로그를 양평에 있는 수종사에서 촬영했던 이유도 500년 된 은행나무가 있기 때문이었다. 당시 50살이었던 뮤지션 바람종님의 음악에 대한 변하지 않는 열정과 500년 된 나무가 항상 그 자리에서 해를 거듭하며 이파리를 떨구고 뿌리를 지키는 이미지를 담고자 함이었다.



 

이 책을 통해서 나는 뒤늦게나마 철이 들었노라고 말하고 싶다고은 시인의 말이다. 어떤 내용이 담겼기에 고은 시인께서 이런 글귀로 표현하셨을까? chapter1을 읽으면서 저절로 공감할 수 있었다. 국립수목원장 신준환 님의 글과 사진이 담긴 <다시, 나무를 보다>chapter1. 나무의 인생학은 나무의 성질과 인생을 빗대어 가며 신준환 원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인문학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무는 인간을 작게 만들어 반성하게 한다. 그래서 우리가 자연의 일부라는 것을 알려주며, 스스로에 관한 성찰을 깊게 해준다. 이러는 가운데 햇살도 쏘이고 바람도 맞다 보면 이제까지 내가 힘들다고 생각하던 모든 것이 큰 문제가 아니라는 여유가 생긴다.’ 


<다시, 나무를 보다> chapter1. 나무의 인생학 中

 


겨울나무를 보면 잎이 없다고 죽은 것이 아니고, 다시 올 봄을 위해 뿌리는 땅속에서 지속적으로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 끈질긴 생명력과 우직함을 꼴찌들은 배워야 할 것이다. 4계절을 겪으면서 모진 비바람을 맞지만 그 자리를 지키는 모습을 보면 사람도 변하지 않는 원칙과 소신을 가져야 함을 배운다.

 





며칠 전 친한 지인이 가슴에 담아 두었던 고민을 내게 털어놨다. 그릇이 작은 내가 그 지인의 고민을 해결 할 깜냥이 되지 않았는데, 책 속에 답이 있었다.

 

 

'가만히 보면 큰 나무도 흔들린다. 흔들리는 것은 나쁜 것이 아니라 견고해지는 기회이다. 평생 깊은 물을 길어다가 허공으로 퍼뜨리며 제 속을 비우는 나무, 얼마나 많은 물을 넘겨버렸으면 나무껍질에는 저렇게 눈물 마른 자국이 많을까? 껍질을 떨어뜨리고 또 떨어뜨리며 나무가 큰다.' 


<다시, 나무를 보다> chapter1. 나무의 인생학 中

 

우리는 완전할 수 없다. 죽을 때까지 흔들릴 수 밖에 없는 인간인 것이다. 하지만, 그 흔들림이 나쁜 것이 아니라고 책은 나무를 빗대어 말한다.

 

 

씨앗은 온갖 어려움을 다 겪어야 나무가 될 것이지만 이 작은 씨앗 하나에서 100미터 넘는 나무가 큰다


<다시, 나무를 보다> chapter1. 나무의 인생학 中

 

흔들리면서 성장하는 것이 인간인 것이다. 꼴찌도 수없이 많은 방황과 두려움을 겪으며 한 해 한 해 나이를 먹고 있다. 작은 씨앗이 100미터 넘는 나무가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련을 이겨냈을까? 비바람은 물론이고 벼락을 피해야 꺾이지 않았을 것이며, 병충해를 이겨야 썪지 않았을 것이다. 인간도 병과 스트레스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만 그것을 이겨내는 것이 성장일 것이다.

 

이 세상은 완전한 것이 아니라 불안한 것이다. 따라서 실패와 방황에는 본질적인 가치가 있다. 실패의 죄의식에 머물지 않고 방황의 가치를 파악할 때 우리는 만족할 수 있으며, 불안을 감지하고 있을 때 비로서 진정한 생명의 가치를 느낄 수 있다.’


<다시, 나무를 보다> chapter1. 나무의 인생학 中

 

 

꼴찌닷컴을 만들고 기록하는 이유도 그런 방황과 두려움을 털어 내고자 하는 방편일 수 있다. 더불어 나와 같은 고민을 가지고 사는 꼴찌들과 함께 고민을 털고 꼴찌닷컴이라는 미디어 놀이터에서 함께 놀고자 하는 것이다.

 

새해 첫 날부터 오늘까지 읽은 분량은 p111. 하루 53페이지 읽기는 꼭 실천할 숙제이자 배움이다. 생각하는 꼴찌의 감추(감히 추천하는)도서, 다시, 나무를 보다의 chapte1. 나무의 인생학을 읽으며 생각하고 기록하기 끝!




다시, 나무를 보다

저자
신준환 지음
출판사
알에이치코리아 | 2014-12-15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전 국립수목원장 신준환이 우리 시대에 던지는 화두"이 책을 통해...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관련영상 

 





무단복제를 금합니다 ⓒ꼴찌닷컴 

kkolzzi74@gmail.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