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동의 한 녹음실에서 하얀블랙홀 OST 작업이 한창이었다. 배우 홍상표 군은 생각처럼 노래가 되지 않았는지 녹음 내내 불안한 표정이었다. 반면, 배우 호효훈 군은 지긋이 눈을 감고 느낌에 푹 빠져 노래를 부르는 듯 했다. 포크가수 박강수씨는 자신만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하얀블랙홀에 목소리 옷을 입혔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