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째 실천했다. 하루 53페이지 독서하기.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를 읽은 지 3일 째에 책 속에서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라는 제목의 산문을 읽었다. '신나는 일 좀 있었으면' 이라는 소제목으로 시작했다.


가끔 별난 충동을 느낄 때가 있다. 목청껏 소리를 지르고 손뼉을 치고 싶은 충동 같은 것 말이다. 마음속 깊숙이 잠재한 환호(歡呼)에의 갈망 같은 게 이런 충동을 느끼게 하는지도 모르겠다.p146 


지금 내 심정과 꼭 같다. 글을 맛깔나게 잘 쓴다면 요즘 심정을 가사로 만들고 싶고, 오선지에 콩나물 모양의 음표를 달 줄 안다면 그 가사를 입혀 노래를 만들고 싶은 심정이다. 일어나자마자 세면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했다. 그 길에 다시 책을 펼쳤다. 


그러니까 박완서 작가님의 저서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는 70,80년대 작가님의 산문을 모아 발행한 책이었다. 이틀 간 53페이지를 읽으면서 꼴찌에 관한 글이 없음에 제목과 상관없는 글임을 대충 짐작은 하고 있었고, 오늘 비로서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라는 제목의 산문을 읽게 됐다. 


마라톤 주자에 관한 이야기였다. '마라톤'은 영화나 책에서 우리네 인생행로를 빗대어 자주 사용되는 소재다. 42.195 km라는 거리의 개념보다는 오르막과 내리막의 반복과 고독한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측면에서 삶과 닮았다고 표현 한다. 난 딱 반환점을 돌고 있는 것 같다. 


나는 그런 표정을 생전 처음 보는 것처럼 느꼈다. 여지껏 그렇게 정직하게 고통스러운 얼굴을, 그렇게 정직하게 고독한 얼굴을 본 적이 없다. 가슴이 뭉클하더니 심하게 두근거렸다. 그는 20등, 30등을 초월해서 위대해 보였다. 지금 모든 환호와 영광은 우승자에게 있고 그는 환호 없이 달릴 수 있기에 위대해 보였다.P152 


그림이 그려졌다. 벌겋게 달아 오른 얼굴에 땅바닥에 떨어지는 굵은 땀방울.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정. 마라톤에 대해 조금도 속임수가 용납 안되는 정직한 운동이라는 표현이 가슴에 와 닿았다. 20등 30등 그리고 꼴찌에게까지 박수 갈채를 보냈다는 대목 또한 절대 공감하는 부분이다. 


왜냐면 마라톤이든 인생이든 세상에 꼴찌란 없기 때문이다. 그 갈채는 마라톤 주자에게 보내는 갈채이지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가 아닌 것이라 생각한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